읽기 시작한 책 / 여자의 모든 인생은 자존감에서 시작된다 . 남인숙 독서 讀書








기대하며 읽기 시작한 책 < 여자의 모든 인생은 자존감에서 시작된다 >

'여자의'라는 제목이 불편할 수 있지만, 작가의 이번 책인 < 여자의 모든 인생은 20대에 결정된다 >도 무척이나 좋게 읽었다. 대학생 저학년 어느 무렵 읽게 되었는데 뭐랄까 '언니가 없는 여자들에게 필요한 사회 생활에서의 알쓸신잡' 같은 느낌이었달까.

물론 독자에 따라서 호불호가 나뉠 수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좋았던 책. 내가 좀 '곰 같은 여자' 성격에 가까워서 이런 책들을 읽어주어야 그나마 좀 '여우를 흉내내보는 곰' 정도의 센스를 가질 수 있달까. 다들 이런거 나한테 잘 안가르쳐주니 책으로 배워야지....





10대 때까지 나는 무척이나 모범생적인 ( 이라고 쓰고 성적은 모범생이 아니지만, 정석인 교복에 앞머리가 하나도 없이 올백에 핀을 하고 다니며, 안경을 쓰는 - ) 삶을 살아왔다. 그래서인지 대학생 초반의 삶은 화장품 하나하나 생소하고 어려웠으며, 나름 꾸민다고 꾸몄지만, 은근하게 외모로 차별 받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어떻게 헤쳐나가야 하는지 몰랐으며, 처음 마주하는 20대의 넓은 선택권에 방황했다. ( 사실 지금도 방황하고 있다. )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읽었다가, 자기계발을 잘 하는 ( 혹은 혼자서 주택청약 제일 빨리 가입했을 것 같은 ) 느낌의 책을 읽었달까.
그래서 나중에 시간을 두고 다시금 읽곤 했던 ( 자기계발서로는 드문 ) 책 중 하나인데, 이번에 저자의 신간이 나왔다 :)


나도 20대와는 거리가 멀어져가고 있어서 이전 저자의 책은 ( 제목부터 ) 무언가 읽어선 안될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했달까. 
뭔가 새로운 내용이 궁금해져 가고 있었는데, 사회 생활 등을 하면서 쉽게 잊을 수 있는 '자존감'을 제목으로 내세운 이번 책.
이전 도서만큼 좋은 내용을 가지고 있길 바라본다.





사이드바위젯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