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라시 한국사. 아는 역사도 다시 보는 한국사 반전 야사 독서 讀書








학창 시절에도 그렇다. 선생님이 설명해주는 교과서의 이야기보다 옆으로 새는 이야기가 더 재미있다. 시험기간에 나올 이야기들은 막상 떠오르지 않지만, 이상하게 '알쓸신잡' 같은 이야기들이 더 오래오래 남는다. 사족으로 덧붙이자면 '옆으로 새는 이야기'처럼 공부를 했다면 아마 우리들 모두 지금보다는 더 즐겁고 학구열적이게 열심히 공부하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다.

보통 '역사'를 떠올리면 진중하며 어렵고 자주 잊어버리는 무거운 분야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이번 책은 제목부터 <찌라시> 부제는 <반전 야사> 책으로 출간되기 이전에는 <딴지일보>에서 만날 수 있었던 역사 이야기를 엮었다. 흥미롭게 역사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특히 역사에 대한 표현, 특유의 문체나 스타일이 개성있게 다가오는 이번 책 <찌라시 한국사> 




각 역사 인물이 이끌어가는 대화체 문장, 예시 다양한 사진과 참고할만한 시각적인 자료 등으로 최근에 읽은 역사서 중에 가장 이해하기 쉽고 책 넘김도 빠르다. 대화체 문장은 되도록이면 맛깔나는 문장을 만들고자 노력하였고, 어려운 역사 상황이나 배경을 설명하는 부분도 문어체로 쉽게 만들려고 노력하였다. 역사서로 '역사 덕후'가 알고 있는 흥미로운 역사 이야기를 직접 듣는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는 그런 책. 익숙한 역사 인물의 새로운 이야기를 만날 수 있고, 새로운 인물에 대한 내용을 들으면서 역사의 흥미를 접할 수 있었던 시간.




다만 약간 아쉬웠던 부분이 있다면, 약간의 주관적일 수 있는 ( 혹은 어려운 역사서를 재미있게 만들고자 하는 ) 부분에서 개인적으로 핀트가 안 맞았던 부분들이 있기도 했다.
예를들어 '서빵. ~해' 등의 대화체를 굳이 사용해야 했을까- 싶었던 아쉬움. 가벼운 마음으로 재미있게 읽을 수도 있겠지만 어떤 면으로 본다면 하나의 편협한 프레임, 특정 나라에 대한 고정관념적인 묘사 같은 느낌이  약간 아쉽게 다가왔다. ( 물론 당시대에 발음이나 언어적인 장벽이 있었겠지만, 희화화 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 수 있어서 )

전체적으로 편하게 읽을 수 있었던 한국사 역사서 이야기. 역사에 대해서 알고 싶지만, 어렵다는 생각에 쉬이 다가가지 못했던 입문자 분들에게 추천.

덧글

  • 안선생님 2018/03/19 22:43 #

    요 책은 제가 한번 꼭 봐야겠습니다. 제가바로 옆길로 잘 새는 옆길 전문가였지 말입니다. 그나저나 와 이렇게 책을 많이 읽으시다니. 이렇게 오늘도 반성하고 갑니다.
  • 조용한 제비갈매기 2018/03/20 08:47 #

    저도 옆길 전문가 (!)로 옆길 관련 책 포스팅도 올릴 예정입니다 :) ㅎㅎ
    이전 직업이 도서 관련이었어요! 아마 취미가 직업이 되었고 , 이전 직업이 다시 취미가 되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
    독서 빼고는 사실 책 관련 본업도 못 했던 것 같아요...ㅎ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사이드바위젯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