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작은회사에 다니는 이유 독서 讀書






대학 졸업을 할 즈음에 ( 변명일 수 있지만 ) 언제나 건강하던 몸 상태가 무척이나 안 좋았다. 그러다보니 졸업학기 때 취업 준비를 생각할 수 없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유예를 할까 싶었지만 휴학도 했고 이래저래 시간을 많이 끈 느낌이라 취업여부와 상관 없이 우선 졸업을 하자고 결정. 그리고 학생도 아닌 상태에서 취업 준비를 하는 공백기 동안 무척이나 많은 고민과 방황을 했다.

여러모로 그 때 나도 고민했던 것 중 하나인 '회사의 규모'
아무래도 첫 회사는 엄청난 대기업은 아니라고 하더라도 든든한 곳으로 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 일을 보다 체계적으로 배우고 싶다는 생각도 있고 많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것에서 나오는 '사회' 생활의 의미가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달까 ) 여러모로 다양한 곳에서 서류 전형부터 면접, 과제를 주고 보내달라고 하는 것까지 여러가지를 경험해 보았는데, '작은 회사가 싫다'라기 보다도 뭔가 '소기업스러움'이 보이는 곳들도 종종 있었다. ( 한 예로 입만 뻥긋 거리면서 나한테 '별로에요. 도망가' 같은 말을 하면서 엄청 안 좋은 얼굴을 한 직원분도 있었다. )

여하튼 긴 고민 끝에 취업을 하고 직장 생활을 하면서 느낀점은 회사의 규모보다는 일하는 사람들과의 조합이었다. ( 물론 팀워크가 필요 없는 직무도 있지만, 나의 경우에는 팀워크가 중요한 편이라서 ) 나는 다행스럽게도 첫 회사의 팀워크가 우리 내부에서도 외부에서도 '거의 나오지 않을 좋은 팀워크'라는 평을 받았다. 대학 동아리 느낌으로 모이고 유쾌하게 일했다고 할까. 야근도 하고 합리적이지 않은 일까지 하며 일은 고될수도 있었지만 아침에 일어나 출근길 가는게 힘들지 않았다. ( 팀 분리가 되기 전까지 ) 1년 반 정도 동안 회사에서의 이 경험은 업무적인 것과 동시에 인간적으로 좋은 기회였다.




여러모로 즐겁던 회사 생활이 지나고나선, 앞에서 평화로웠던 회사 생활의 스트레스를 몰아주듯 무척이나 힘든 회사 생활을 했다.
업무가 아니라 심리적으로 힘들었다. ( 사내정치, 사람에게서오는 스트레스랄까 ) 스스로에게 말로는 '괜찮다' 혹은 '괜찮아 질 것이다'라고 말했지만, 이명에 피부병까지 원인모를 것들이 몸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어느날 집 근처 도서관에서 퇴사 관련 서적을 빌려왔고 ( ex. 퇴사학교, 직장인 퇴사 공부법 등 ) 다시금 '내가 앞으로 미래를 함께하고 싶은 회사'에 대해서 고민하게 되었다. 첫 입사를 고민하며 생각한 기준과는 분명히 많이 달라졌다.

그러다가 이번에 만난 책은 <내가 작은 회사에 다니는 이유>
우리나라의 사회와 비슷하면서도 다른 일본의 저자가 쓴 책이다. 종종 우리나라보다 10년 정도 빠른 사회 패턴을 가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곤 하는데, 아마 현재 취업 일자리가 넉넉한 상황이라서 이런 책이 ( 규모가 있는 회사를 갈 것인지, 혹은 작은 회사를 갈 것인지 ) 출간된건가- 싶은 생각이 들었다. 제목으로 유추할 수 있듯 작은 회사에서 느낄 수 있는 장점에 대한 이야기를 어필하는 도서인데, 내가 기대했던 것보다 추상적이고 조금은 당연한 이야기들을 다양하게 열거하는 방식에 가까워서 조금은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처음 취업을 고민하는 ( 취업한 지인이 한 명도 없는 상태 ) 독자라면 유용할 수 있는 조언이 있긴 하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언가 '작은 회사에서 엄청나게 다양한 활동을 한' 저자가 아니라서 그런지 책 속에서 담고 있는 내용이 구체적이지 않다.

혹은 작은 회사에 다니고 있는 사람들의 실제 사레 등을 보다 구체적으로 전달한다면 설득력이 좋았을 것 같다. 하지만 주로 활용하는 내용은 작은 회사와 관련한 다른 도서 등을 인용한지라, 내 기대보다는 아쉬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점을 뽑자면 간결하게 읽을 수 있고 어렵지 않아 반나절이면 깔끔하게 읽을 수 있다는 점. 조언을 구하는 책으로는 아쉬울 수 있지만, 여러모로 취업을 고민하는 사회초년생이라면 생각을 정리하고 결정할 수 있을 때 어렵지않게 읽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 같다. 


덧글

  • 안선생님 2018/06/18 11:03 #

    공감이 되는 글이라 괜히 좋습니다. 저도 요 책 한번 사서 읽어봐애겠어요. 세상엔 정말 읽을 책들이 엄청 많은 것 같아요!
  • 조용한 제비갈매기 2018/06/18 23:33 #

    직장인이라면 자신만의 상황에 생기는 주관이 있어서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책이긴 하답니다 :) 다양한 책이 참 많죠! 고전을 다시 읽을까하는데, 신간의 홍수에 계속 미루고 있습니다 ㅠ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사이드바위젯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