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글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버텨내어 좋은 일투성이 / 무명에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설레다의 10년 작업 노트

<내 마음 다치지 않게>와 <아무 일 없는 것처럼> 의 도서 표지는 보았다.하지만 사실 읽어보지는 않았던 작가 설레다의 신간 <버텨내어 좋은 일 투성이>.최근 몇 년 전부터 응원과 위로의 제목과 내용들이 자가복제하듯 서점가에 흔하게 올라오는 걸 볼 수 있다. 같은 결의 제목에 헷갈리기도하도 비슷한 내용에 실망하기도 한다....

그 시절 나는 강물이었다

기대하지 않고 폈는데, 문장과 문체가 마음에 들어 '예기치 못한 선물'을 받는 것 같은 책들이 있다.간단하게 말하자면 오랜만에 그랬던 것 같은 책 < 그 시절 나는 강물이었다 >조용조용하게 이끌어가는 한 문학 청년의 에세이.최근에 나오는 에세이집이 종종 비슷한 톤과 문체를 가지고 있어 분간이 어려워 아쉽다고 올리곤 한다. 하지만 이번 책은 작가만의...
1


사이드바위젯세로